본문바로가기

유한양행로고

뉴스 및 공지

home 고객센터 뉴스 및 공지
뉴스 및 공지 게시판

유한재단, 제 27회 유재라 봉사상 시상식 개최

2018년 10월 22일



성주향(간호부문), 김영미(교육부문), 김헌숙 · 최미자(복지부문) 씨 수상

유한재단(이사장 한승수)은 19일 오전 대방동 유한양행에서 재단 관계자 및 역대 수상자들이 참석한 가운데 제 27회 유재라 봉사상 시상식을 가졌다.

올해 시상에는 간호부문에 성주향 소장 (만 79세, 성주향부부상담연구소), 교육부문에 김영미 교사 (만 50세,  김해합성초등학교), 복지부문에 김헌숙 봉사원 (만 64세, 대한적십자사 충북지사 예성봉사회), 최미자 팀장 (만 73세, 하나호스피스재단 수원기독호스피스회 실버봉사)이 영광의 주인공이 됐다.

간호부문 수상자 성주향 소장은 1960년 국국간호사관학교 졸업, 1965년 전역 후 조산원을 운영하면서 불우가정에 무상봉사를 하고, 울산 YWCA, 울산가정법률상담소, 가정폭력피해자 보호시설, 가정 및 성폭력 상담소를 설립하여 폭력예방과 교육활동을 펼쳤으며, 현재에는 성주향부부상담연구소를 운영하며 건강한 가정만들기에 노력해 왔다.

교육부문 김영미 교사는 1991년부터 초등학교 교사로 재직하면서 교육자로서의 소명의식을 가지고 열정적인 교육활동과 나눔활동을 실천하고, 사회적 배려 학생의 꿈과 희망을 키우기 위한 교육적 노력과 다문과 가정 및 지역 이주민을 위한 무료 의료지원을 위해 노력하는 등 나눔과 봉사의 사회적 가치 확산을 통한 공동체 발전을 위해 노력하고 있다.

복지부문(적십자사 봉사) 김헌숙 봉사원은 1996년부터 봉사회에 입회하여 소외된 노인들을 위한 노인복지 증진 활동, 북한이주민 지원 활동, 지역사회 복지 활동, 재난구로 봉사활동 등을 지속적으로 실시하면서 사회에 좋은 본보기가 되어주고 따뜻한 지역사회를 만들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

복지부문(호스피스 봉사) 최미자 팀장은 1998년부터 호스피스 활동을 시작하여 탁월한 관리자 겸 봉사자로 활동하면서 호스피스 봉사자 교육 및 캠페인을 통한 저변확대에 힘써 왔으며, 지역사회 자원을 활용한 사회적 지지망을 조성하여 이웃사랑의 실천적 삶을 이루도록 지원하고 있다.

유한재단 한승수 이사장은“봉사를 통해 아름답고, 따뜻한 사회 만들기에 헌신적이고 모범적인 삶을 살아오신 수상자들에게 감사의 말씀을 드린다”며 “모든 국민들의 존경과 사랑을 받으며 이 시대의 빛과 소금이 되는 헌신적인 훌륭한 봉사자들을 앞으로도 계속 찾아내도록 노력할 것”이라고 밝혔다.

목록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