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바로가기

유한양행로고

유한재단

home 사회공헌 유한재단

기업에서 얻은 이익은 그 기업을 키워 준 사회에 환원하여야 한다

유한재단은 유한양행의 창업자 유일한 박사의 전재산 사회환원을 통해 설립한 재단으로 현재 유한의 최대주주로서, 다양한
사회공헌 사업을 진행하고 있습니다.

설립자 유일한 박사는 평생을 바쳐온 교육, 장학사업 및 사회원조 사업을 보다 항구적으로 발전시켜 나가야겠다는 결심 하에
개인주식을 기탁하여 ‘한국사회 및 교육원조신탁기금’을 발족시켰습니다. ‘한국사회 및 교육원조신탁기금’은
1977년 재단법인 유한재단으로 명칭을 변경하고, 소유주식 일부를 유한학원과 분할하여 오늘에 이르고 있습니다.
또한 유일한 박사의 장녀 유재라 여사도 부친의 뜻을 이어받아 생전에 틈틈이 모은 전재산(당시 시가 200억 원 상당)을 유한재단에
기증하고 1991년 세상을 떠났습니다.

그 동안 유한재단은 장학사업과 교육사업 지원, 기술문화 연구 장려사업 및 다양한 사회복지사업 등을 활발히 전개해
왔습니다. 또한 유재라 여사의 숭고한 뜻을 기리는 ‘유재라 봉사상’을 시상하고 있습니다.

유한재단

유한재단

  • 장학사업
  • 사회복지사업노인복지사업지원/장애인사업지원/저소득가정 지원
  • 재해 구호 사업
  • 교육사업 지원학교 지원 / 전국 청소년 글짓기 대회,청소년 교육 및 행사 지원
  • 기술 문화 연구의 장려사회봉사자 시상사업, 유재라 봉사상